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R) '취객과의 전쟁' 응급센터
이용주    조회 : 53    작성일 : 2017-12-28
◀ANC▶
연말을 맞아 술자리가 많은 요즘
주취자 응급센터는 연일 술 취한 사람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는데요,

경찰이나 의료진을 폭행해 형사 처벌된
사람만 서른명이 넘습니다.

이용주 기자가 주취자 응급센터의
24시간을 따라가 봤습니다.
◀END▶
◀VCR▶

늦은 밤 의식을 잃은 한 남성이
구조대 들것에 실려옵니다.

간호사가 어깨를 두드리며 물어보는 말에도
제대로 대답을 못하는 남성.

EFF> "환자분 눈 떠보세요. 여기 병원이에요 병원."

직장 동료들과 가진 송년회에서 술을 먹다
의식을 잃고 주취자 응급센터에 실려온 겁니다.

◀INT▶ 김민수 / 중앙병원 응급실장
"자신이 다쳐도 다친 줄 모르거나 아파도 아픈 줄 모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외상의 증거가 있는지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사합니다.)"

경찰관이 24시간 교대로 상주하는 이 곳에서는
갑자기 옷을 벗거나 용변을 보는 등
취객이 난동을 부리는 일도 종종 일어납니다.

실제로 지난 2015년 7월 문을 연 이후
응급센터에서 경찰관이나 의료진을 폭행하다
형사처벌된 사람만 35명에 달합니다.

◀INT▶ 최현권 / 주취자응급센터 팀장
"경찰관이나 의료진을 폭행하는 경우에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을 적용해서(처벌합니다.)"

술에 취한 사람들이 2차 피해를 입지 않도록
치료를 해주고, 신변을 돌봐주는 울산 유일의
주취자응급센터.

(S/U) 이곳에서는 지금까지 모두 천8백여 명,
하루 평균 2명이 이송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CG> 무직자와 노숙인이 이곳을 가장 많이
찾았고 회사원과 일용직이 뒤를 이었습니다.
10대 청소년이 온 경우도 3.8%에 달했습니다.

◀INT▶ 김영희 / 중앙병원 간호사
"보호자들도 고생하니까 가족들도 생각해서 술을 적당히 조절해서 드셨으면 좋겠어요."

울산 주취자 응급센터는 국공립의료원에서
운영하는 다른 지역과 달리 민간 의료기관이
자발적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MBC 이용주.//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