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 뉴스데스크
뉴스데스크
장비만 진화.. 불감증 여전
이돈욱    조회 : 27    작성일 : 2018-02-09
◀ANC▶
오늘 불이 난 건물은 2004년에도 큰 화재가
났던 곳입니다.

당시에 비해 장비는 진화했는데, 화재에
대한 안전불감증은 여전해 큰 피해로 이어질
뻔 했습니다.

이돈욱 기자입니다.
◀END▶

◀VCR▶
소방 크레인이 건물을 둘러싸고 사방에서
쉴 새 없이 물을 뿌려댑니다.

옆 건물로 불이 번지자 크레인들이 신속히
이동해 불길을 잡아 냅니다.

이 건물에는 지난 2004년에도 불이 났는데,
당시엔 장비가 부족해 진화에 애를 먹었습니다.

당시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장비와 인력이
진화에 투입됐지만 불감증은 그대로였습니다.

화재를 초기에 잡을 수 있는 스프링클러는
내부 공사를 이유로 꺼놓아 작동하지 않았고,

◀SYN▶ 김성달 / 울산남부소방서장
스프링클러를 (화재) 당시에는 정지를 시켜놓은 그런 상황입니다. 작업 중이었기 때문에...

화재경보나 안내방송도 제대로 나오지
않았습니다.

소방관들이 출동하고나서야 화재 발생 사실을
안 직원도 있었습니다.

◀SYN▶ 화재 대피 직원
우리 언니는 불난 것도 모르고 4층에 근무하고 있고. 대피 방송이 없으니까. 그리고 왜냐하면 화재경보기가 울려줘야 되는데 그런 게 아예 작동이 안 됐어요.

제천이나 밀양 화재처럼 저층에서 불이 났다면
대부분이 건물 안에 발이 묶일 수 있었던 상황.

최신 장비와 수많은 인력이 투입되고도
대형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MBC뉴스 이돈욱입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