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울산뉴스
울산뉴스
해체센터 유치 청원운동 돌입
한창완    조회 : 1242    작성일 : 2017-10-25
◀ANC▶
정부의 탈원전 로드맵에 따라 원전해체센터
유치와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를 위한
울산시민 10만명 청원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신고리 5.6호기는 건설재개를 위해
오늘(10/25)부터 현장 안전점검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창완 기자입니다.
◀END▶

◀VCR▶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가 확정된 가운데
원전해체시장 선점을 놓고 지자체간 불꽃 튀는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울산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동남권
원전해체센터를 유치하고 울산을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만들자는
10만명 청원운동이 닻을
올렸습니다.

◀INT▶한동영 /울산시의회 의원
"약 2조 원 가량의 (원전관련) 지방세를
이용하여 정부의 투자를 이끌어내어서
울산이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거듭나야
합니다."

고리 1호기를 비롯한 국내 노후 원전은
물론 전세계 원전해체시장은 2030년
500조 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울산과 부산, 경주, 경남이 저마다의 유리한
입지조건을 내세우며 원전해체센터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울산시는 특히 원자력과 화학, 플랜트 등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최적지라는 입장입니다.

◀INT▶박노헌/울산시 에너지산업담당사무관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고 원전
밀집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수혜가 전무한 점을 고려할 때 원전해체연구소는 반드시 울산에
유치돼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건설재개가 확정된
신고리 5.6호기 현장은 석달간
중단됐던 공사재개를 위해 오늘부터
안전점검이 시작됐습니다.

한수원은 본격적인 공사재개를 위한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협력업체 피해보상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정부의 에너지관련 정책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울산시의 선제적인 대응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한창완입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