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울산뉴스
울산뉴스
(R) 비정규직 전환 졸속 논란.. 혼란 가중
이상욱    조회 : 59    작성일 : 2017-12-27
◀ANC▶
정부의 공공부문의 비정규직 감축 추진에 맞춰
부산지역 지자체들과 공공기관들도 잇따라
정규직 전환 방안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규직 전환 대상 숫자를 줄이거나
고용승계 없는 공채방식 도입 등으로
오히려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반발을 사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류제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VCR▶
부산의 한 공공도서관에서 2년째
기간제 사서 업무를 맡고 있는 이준희 씨.

이른바 '비정규직 제로' 정책이 본격
추진되고 있지만 불안감은 오히려 커졌습니다.

공채방식을 통한
정규직 전환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대상자를 대폭 줄였기 때문입니다.

◀INT▶이준희 /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규모를 축소한다니) 굉장히 불안했죠.
굉장히 불안해서 노조까지 가입하고.. 다른 건
바라지 않고 안정적인 직장을 가질 수 있지 않
을까 (기대했습니다.)"

투명CG--------------------------------------
금정구는 6명 가운데 4명으로,
기장군은 39명 가운데 10명 가량으로
축소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영도구는 4명 전원과 계약을 끝내고
정규직 전환 대상에서 모두 제외했습니다.
--------------------------------------------

정부의 '가이드 라인'에
벗어나지 않는다는 이유에섭니다.

◀SYN▶A구청 총무담당
"낮은 재정 자립도와 열악한 예산 사정으로 인
해서 (불가피 했습니다.)
가이드라인에도 청년 선호 일자리나 자격을 필
요로 하는 직종에 있어서는 공개 경쟁채용을 할
수 있도록 (명시돼 있습니다.)"

부산에서 처음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을 발표한 부산교통공사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현재 기간제 사원들의 계약이 끝나는 내년 2월, 안전 관련 3개 직종을
신입 공채를 통해 정규직화 하기로 하면서,

기존 비정규직들은
고용승계 없는 말뿐인 정규직 전환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SYN▶손홍기 / 민주노총 지하철노조 사무국장
"기간제 직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서 그동안 정
규직 전환 심의위원회 진행 과정을 잘 설명드리
고, 고용 승계 등에 대해서 그분들의 입장을 들
을 예정입니다."

ST-UP> 부산시는 올해 안에 정규직 전환 규모와
시기를 확정할 계획이었지만,
전환 심의위원회의 논의가 길어지면서
결정을 다음 해로 넘기는 것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입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라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에도 그 방법과 범위를
두고 현장의 혼란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입니다.

MBC 뉴스 류제민입니다.
◀END▶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