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울산뉴스
울산뉴스
해체센터 유치 청원운동 돌입
한창완 / 2017-10-25 / 124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ANC▶
정부의 탈원전 로드맵에 따라 원전해체센터
유치와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를 위한
울산시민 10만명 청원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신고리 5.6호기는 건설재개를 위해
오늘(10/25)부터 현장 안전점검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한창완 기자입니다.
◀END▶

◀VCR▶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가 확정된 가운데
원전해체시장 선점을 놓고 지자체간 불꽃 튀는
유치전이 전개되고 있습니다.

울산에서는 정부가 발표한 동남권
원전해체센터를 유치하고 울산을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만들자는
10만명 청원운동이 닻을
올렸습니다.

◀INT▶한동영 /울산시의회 의원
"약 2조 원 가량의 (원전관련) 지방세를
이용하여 정부의 투자를 이끌어내어서
울산이 신재생에너지 중심도시로 거듭나야
합니다."

고리 1호기를 비롯한 국내 노후 원전은
물론 전세계 원전해체시장은 2030년
500조 원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CG>
울산과 부산, 경주, 경남이 저마다의 유리한
입지조건을 내세우며 원전해체센터
유치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CG>

울산시는 특히 원자력과 화학, 플랜트 등
최고의 인프라를 갖춘 최적지라는 입장입니다.

◀INT▶박노헌/울산시 에너지산업담당사무관
"최적의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고 원전
밀집지역임에도 불구하고 수혜가 전무한 점을 고려할 때 원전해체연구소는 반드시 울산에
유치돼야 합니다."

이런 가운데 건설재개가 확정된
신고리 5.6호기 현장은 석달간
중단됐던 공사재개를 위해 오늘부터
안전점검이 시작됐습니다.

한수원은 본격적인 공사재개를 위한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협력업체 피해보상도 협의할
예정입니다.

<STAND-UP>
정부의 에너지관련 정책이 급변하고 있습니다.
울산시의 선제적인 대응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한창완입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