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아이디패스워드찾기
  • 사이트맵
  • 전국뉴스
  • 울산뉴스
  • 뉴스데스크 다시보기
  • 뉴스투데이 다시보기
  • 뉴스제보
  • 앵커소개
베스트프로그램 : 굿모닝새아침 입니다
home Home : NEWS :울산뉴스
울산뉴스
통합 신당 \"한국당 넘어서겠다\"
이돈욱 / 2018-02-07 / 64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ANC▶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 시너지 효과로
울산의 2당으로 도약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영입에 공을 들이고 있는 김두겸 전 남구청장의 거취가 주목되는 가운데, 참신한 인재
영입이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이돈욱 기자입니다.
◀END▶

◀VCR▶
진통 끝에 통합 절차를 마무리하고 있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앞서 지방선거 연대를 선언했던 두 정당의
울산시당은 전국 시당 가운데 가장 먼저
통합추진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양 당은 통합이 마무리 되면 자유한국당을
넘어설 수 있을 것으로 자체 판단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을 지지하는 중도 층에 바른정당의
보수층이 결집하며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는
계산입니다.

◀SYN▶박상호/국민의당 울산시당 사무처장
충분히 2당, 2당 경쟁에서 정당 지지도 상의 2당 경쟁에서 (자유한국당에)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을 하고 있습니다.

관건은 인재 영입입니다.

참신한 인재 발굴은 물론 기존의 영향력 있는
인사가 합류하지 않는다면 단순한 군소정당
결합에 그칠 수 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SYN▶최용필/바른정당 울산시당 사무처장
저희들이 발 벗고 달려나가서 만나 뵙고 미래를 위해서 좋은 의견을 맞이하겠다는 것이 저희들의 의견입니다.

결국 중앙당 차원에서 영입에 나서고 있는
김두겸 전 남구청장의 거취가 통합 초기
바람몰이에 성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민중당이 민주당과 선거 연대는 없다고
밝힌 상황에서 통합 신당이 안착한다면 보수
진영 분열도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S/U)통합 신당이 보수 표심까지 결집해 울산의 제2당이 되겠다는 포부를 드러내면서 이번 지방선거 구도가 한층 더 복잡해질 전망입니다.

MBC뉴스 이돈욱입니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