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상단으로
TOP

울산뉴스

게시글 상세 내용 테이블
제목 김기현 "선거 무효소송"vs 민주당 "음모론 왜곡"
방송일 2019-12-02 20:20 조회수 139
◀ANC▶
김기현 전 울산시장이 지난해 지방선거가 
무효라며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와 경찰이 선거를 앞두고
부당하게 비리 의혹을 수사했으니
선거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김기현 전 시장이
정당한 수사에 대해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다며
선거 결과에 승복하라고 맞받아쳤습니다.

유희정 기자.

           ◀END▶
           ◀ANC▶

김기현 전 울산시장은 
지난해 6월 지방선거에 대해
무효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선거를 앞두고 경찰이 자신에게
각종 범죄 혐의를 덮어씌웠고
여기에 청와대가 개입한 정황까지 드러났다며,

공권력이 불법 선거를 주도했으니
당시 선거에 중대한 하자가 있었다는 겁니다.

◀INT▶ 김기현/전 울산시장
가장 큰 수혜자이고 공동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는 송철호 울산시장은 
즉각 사퇴하고..

민주당은 김기현 전 시장의 피해자 행세가
도를 넘었다며 반발했습니다.

김 전 시장이 측근비리 의혹에 대한 
첩보 이첩이라는 청와대와 경찰의 
통상적 업무를 음모론으로 왜곡하며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겁니다.

◀INT▶ 김지운/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 수석대변인
민심의 준엄한 심판을 받아들이기는커녕 
소설 같은 음모론으로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전가하며 촛불시민정신을 부정하고 
폄훼하고 있습니다.

김기현 전 시장의 측근비리 의혹 수사가
불법적인 선거 개입이었는지,
정당한 업무였는지를 놓고 
여야가 날을 세우는 모양새입니다. 

이런 가운데 과거 송철호 시장의 
선거 당시 선거대책위원장을 지낸 류모씨와 
송병기 경제부시장도 이번 논란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의혹.

여기에 검찰과 경찰의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수사 착수 시점에 대한 논란까지 더해지며
이 사건의 파장이 종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유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