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부산

[부산] 고리 1호기 해체 심사 연기..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 없어"

[◀ANC▶

국내 최초로 진행되는 고리원전 1호기 해체 계획이
본격적인 심사는커녕 서류 단계도 넘지 못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이 제출한 최종해체계획서에
'사용후핵연료'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지
기본적인 방법이나 반출 일정조차 적시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송광모 기잡니다.

◀VCR▶

2017년 6월 영구 정지된 고리원전 1호기.

한국수력원자력은 지난 5월,
고리1호기 해체 방식을 담은 계획서를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그러나, 이 계획서는 해체 기술이나 방식에 대한
심사조차 받아보지 못하고
서류 단계에서 퇴짜를 맞았습니다.

해체 계획에 반드시 포함돼야 할
고준위 핵폐기물, 즉 '사용후핵연료'의
구체적인 처리 방안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해체계획서를 검토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 '사용후핵연료 종합관리계획'이 허술하고,
반출과 해체일정이 구체적으로 제시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한수원이 정부의 사용후핵연료 처리계획이 확정되면
향후 절차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지만,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구체적인 처리방안 없는 심사는
무의미하다는 겁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관계자]
"(정부의 정책이 안 나와서 나오면 짜겠다는 입장인데, 미흡하다고 보신 거잖아요?) 기술이 하나도 안 되어 있으니까 미흡한 거죠."

현재 고리 1호기에는
사용후핵연료 485다발이
수조에 임시 보관되어 있는데,

인체에 치명적인 열과 방사능을 방출하고 있어
이 고준위 핵폐기물을 꺼내지 않고선
건물을 해체할 수 없습니다.

한수원은 원안위 요구를 보완해
계획서를 다시 보낼 예정이지만,
구체적인 시점은 밝히지 못했습니다.

[한국수력원자력 관계자]
"원안위가 보기에는 미흡해 보이니, 좀 더 상세한 계획을 요구한 걸로 보이고, 상세한 결과에 대한 수준과 내용은 협의를 통해 저희가 만들어나가야 할 것 같습니다."

원안위는
한수원의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안이 부실할 경우
해체계획서 자체를 반려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송광모입니다.

◀END▶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