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해상풍력 발전 허가 어민 배제..원천 무효"

어민 2천6백여명으로 구성된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 어업인대책위원회가
울산시와 정부, 민간사업자들이
지역 어민을 배제한 채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이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26일
어민들에게 일정도 알리지 않고
풍력발전 업체에 사업허가 심의를 내 준 건
원천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대책위는 200여명의 어민으로 구성된 다른 대책위가
대표단체로 선정된 경위 등을 서면으로 제출해 달라고
울산시에 요구했습니다.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