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울산시의회 "중중 와상 장애인에 기저귀 지원"

울산시의회는 "최근 울산시가
중증 와상 장애인 기저귀 지원을 위한
현황 파악에 나섰다"며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지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울산시의회는 최근 백운찬 의원이
'중증 와상 장애인에 대한 기저귀 지원'을
제안한 데 따른 후속 조처로 울산시가
지원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백 의원은 앞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중증 와상 장애인의 기저귀 사용량이
한 달 최소 12만원으로 부담이 크다"며
울산시에 지원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나 2022년도 당초예산 편성은 힘든 만큼
구체적인 사업은 내년 하반기 이후에
추진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