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부산

[부산] 병행수입 정품이라더니...알고보니 "짝퉁"

◀ 앵 커 ▶

해외에서 만든 '짝퉁' 명품을 병행수입한 정품인것처럼 판매해온 일당이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가격이 저렴한 병행수입 제품을 구입 할 경우 진품 여부를 의심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박준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부산본부세관이 압수한 티쳐츠와 후드티입니다.

백화점에선 한벌 당 최고 180만 원의 가격에
팔리지만, 사실은 상표를 위조한 '짝퉁'입니다.

◀ st-up ▶

"소비자들은 이 제품을 정품으로 알고
구매했지만, 이 태그 안에는 RFID 칩이
들어있지 않아 정품처럼 유통 이력 추적이
불가능합니다."


40대 남성 A씨 등 2명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이탈리아 현지에서 이 같은 '짝퉁' 제품을
정품인 것 처럼 속여 국내로 들여왔습니다.


100% 정품을 판매하다는 광고를 하며
옷과 벨트, 지갑 등 560여 점을
백화점 판매 가격의 반값에 팔아
3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겼습니다.


◀ I N T ▶양창규 / 부산본부세관 수사1팀장
"아무래도 정상적인 제품이 아닌 위조품의 경우에는 원가 자체도 낮고 하지만 이것을 명품으로 팔 경우에는 보다 높은 이익을 취할 수 있기 때문에u2026"

이들은 해외에서 정식으로 유통되는 제품을
국내 소비자가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병행수입 제도를
악용했습니다.

◀ I N T ▶양창규 / 부산본부세관 수사1팀장
"수입이 되는 경우에는 일반인도 수입이 가능합니다. 단 반드시 정식 제품에 한해서 수입이 가능한 게 병행수입 제도입니다."

세관은 "병행수입 제품일 경우,
가격이 너무 저렴하다면 위조 가능성을
의심해봐야한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MBC 뉴스 박준오입니다.


◀ E N D ▶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