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현대미포조선, 국내 첫 LNG 추진 로로선 인도

현대미포조선은
액화천연가스로 운항하는
국내 최초의 로로선인
'파우스틴'호를 인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선박은 길이 217m, 너비 32.2m로
모두 7개 층의 갑판에
승용차 820대와 트레일러 310대 등을 싣고
최고 17.6노트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습니다.

또 황산화물 배출이 거의 없기 때문에
유럽 등 배출 규제 해역에서도 운항이 가능합니다.
김문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