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인사관리 개선 촉구...교육청 '공식 사과'

울산교총은 진보 교육계 인사의 지적장애인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성명을 내고 울산시
교육청의 사과와 함께 인사관리시스템
공개를 촉구했습니다.

울산교총은 성폭행 후 극단적 선택을 한
장 모 교장은 전교조 울산지부장 출신으로,
울산교육청 추천을 받아 모 여고 이사장으로
추천됐던 인물이라며, 교육청 인사시스템의
공정성과 청렴성이 의문시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은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수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모든 장애인 시설의 성폭력
피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2년마다
실시하던 지도 점검을 매년 실시하는 등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