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생활/문화최신뉴스

[민원24시] '서로 먼저 가겠다'...위험천만 회전교차로

[앵커]
최근 울산 지역 곳곳에 교통사고 위험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의 하나로 회전교차로를 도입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통행방법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운전자들이 많아 사고 건수가 줄어들지 않는다고 합니다.

이용주 기자 보도입니다.

[리포트]
교통신호가 없는 울산 남구청 근처의 한 회전교차로.

교차로 안을 돌고 있는 차량 앞을 진입 차량이 갑자기 가로막는 상황이 연출됩니다.

회전하는 차량이 있을 때 진입하려는 차가 양보해야 하는 기본 원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겁니다.

[김국주 / 운전자]
"회전이 우선인데 진입하시는 분들이 그냥 막 들어와요. 좀 위험해요."

중구 성남동에 위치한 다른 회전교차로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회전교차로마다 회전차량이 우선이고 양보해달라는 말이 적혀 있지만 이를 지키지 않는 운전자들이 많습니다.

회전교차로를 빠져 나가겠다며 방향지시등을 이용해 알려주는 차량도 찾기 어렵습니다.

[김정우 / 운전자]
"질서로 인해 좀 더 빠른 회전이 돌아갈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방향지시등을 아직은 잘 켜지 않은 분들이 상당히 많더라고요."

정면충돌의 위험이 없고 진입 시 속도를 줄여야 해 사고위험을 낮추는 회전교차로.

이 같은 장점을 이유로 울산지역의 회전교차로는 5년 전인 2017년 24곳에서 올해 35곳으로 늘었습니다.

하지만 교통사고는 2019년 102건, 2020건 81건, 지난해 123건으로 연 평균 100여건 수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우섭 / 도로교통공단 울산경남지부]
"이미 회전하고 있는 차량에 방해를 절대 해서는 안 됩니다. 그리고 본인이 반드시 나가고자 하는 방향에서는 반드시 방향지시등을 켜고 나가야만 합니다."

회전교차로 앞에서 '나부터 빨리 가야한다'는 마음만 내려놓는다면 사고 위험은 낮아지고 교통흐름은 좋아질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했습니다.

MBC뉴스 이용주입니다. (영상취재 최영)
이용주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