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울산 전통시장 5곳 중 2곳 무등록..재난지원금 못 받아

울산지역 전통시장 점포
10곳 중 4곳이 무등록 점포로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혜택을
받기 힘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의원이 받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보고서에 따르면
울산지역 전통시장 점포수는
모두 6천여곳으로 이중 무등록점포는
2천400여곳으로 40%에 달했습니다.

무등록점포는 자연재해를 입어도
보상을 받을 수 없고
코로나19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대상에서도
모두 제외된다고 공단은 설명했습니다.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