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부산

[부산] 1호 초고령 도시 부산, '인구 감소에 적응하라'

◀ 앵 커 ▶
부산이 이번달 전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초고령 사회'에 진입하면서
'가장 늙은 도시'가 됐습니다.

결혼과 출산, 청년 정책에 예산을 퍼부어도
인구 감소세를 막지는 못하는 현실.

부산시는 앞으로 '축소 사회'에 적응하자는,
새로운 관점의 인구 정책을 내놨습니다.

윤파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 포 트 ▶
중년 여성들이 강의실에 모여 수업을 듣습니다.

한 켠에서는 동영상을 보며
나홀로 강좌가 진행 중입니다.

[백현일/ 금정구 주민]
"이런 문화를 누릴 수 있는 공간이 사실 없거든요.
저도 직장을 다니고 있는데 오늘은 온라인 학습을 한다고 여기 왔거든요.
그런 신중년에게도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하고.."

주민센터였던 이 건물은 금정구의 인구 감소로
장전 2·3동이 통합되면서 쓰임을 다했습니다.

대신 리모델링을 거쳐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세대별 맞춤 공간으로 탈바꿈했습니다.

특히 45세~65세,
'신중년'을 위한 학습관이 생긴 건
부산에서 처음입니다.

[조은영/ 금정구 평생학습팀장]
"갑작스러운 변화에 본인이 적응을 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그분들에게 더 좋은 도약의 길을 열어주는데
이 학습관이 커다란 역할을 할 것이라 생각합니다."

(CG)부산의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2003년 7%에서 2015년 2배로 뛰었습니다.

그리고 6년 만인 이번달
부산 시민 5명 중 1명이 노인입니다.

전국 대도시 가운데
최초로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겁니다. (CG)

부산시가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내놨습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목표 인구 수치를 정하지 않았다는 점.

인위적으로 인구를 늘릴 수 없다는 걸 인정하고
이른바 '축소 사회'에 적응하자는 얘기입니다.

1인 가구, 신중년, 노인, 외국인, 청년 등
다양한 세대와 계층을 세밀하게 지원해
개인 삶의 질을 높이는 것으로 방향을 전환했습니다.

[윤정노 / 부산시 기획담당관]
"(인구)규모를 늘리는 것보다는 인구 감소하고 있는
현실을 받아들이면서 인구 구조 자체를 건강하게 만드는 것이
도시의 지속 가능성이라든지 삶의 질이라든지,
이런 것에 더 큰 영향이 있기 때문에 방향을 잡게 되었습니다."

이런 변화는 '머물고 싶은 부산'을 만들어
인구 유입을 유도하고 유출은 막는 선순환으로
이어질 거라는 게 부산시의 기대입니다.

MBC 뉴스 윤파란입니다.
◀ 끝 ▶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