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故 최성호, 민간헬기 조종사 최초 순직 인정

지난해 울주군 웅촌 산불진압 도중
헬기추락 사고로 숨진 고 최성호 부기장이
순직을 인정받았습니다.

화재진압 도중 숨진 민간헬기 조종사 중
순직이 인정된 최초의 사례입니다.

최 부기장은 지난해 3월 웅촌면 대복리
야산에서 헬기를 타고 산불을 진압을 하다
회야 저수지로 추락해 숨졌습니다. //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