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정치

울산도 대선 열기..여권 대결 구도 '수면 위'

◀ANC▶
대선 경선이 본격화되면서
추석이 지나자 지역에서도 대선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여권에서는 이재명 대 이낙연 대결 구도가
수면 위로 떠올랐고,

야권도 경선 추이를 지켜보며
울산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입니다.

이용주 기자.

◀END▶
◀VCR▶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
오전에 경남, 오후에는 울산을 찾는 등
영남권 표심 잡기에 집중했습니다.

다음달 3일 부울경 지역 경선을 앞두고
이 후보는 부·울·경 메가시티를
대한민국 제2의 경제수도로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울산을 수소경제 선도도시,
글로벌 에너지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울산지역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INT▶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울산시민 여러분께서 기회를 주신다면 일하는 정부,
정의로운 정치, 우리 아이들이 자랑스러워할 나라를
만드는 데 저를 바치겠습니다."

이낙연 후보의 울산 방문에 앞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이
대규모 기자회견을 열어
지지세를 과시했습니다.

민주당 이상헌 울산시당위원장과
광역·기초의원 31명이
지지 선언에 참가했습니다.

이로써 이재명 대 이낙연 후보 지지세력 간
강력한 경쟁 구도가 울산에도 형성됐습니다.

◀SYN▶ 박향로 / 더불어민주당 중구지역위원장
"새로운 정부를 이끌어 갈 차기 대통령은 개혁을
완성하기 위한 철학과 이를 실행해 나갈 의지와
능력이 검증된 사람이어야 합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앞서 홍준표, 유승민 등
일부 경선 후보들이 울산을 찾았습니다.

이번 주말에는 원희룡 후보가 울산을 찾는 등
다음 달 본격적인 2차 경선을 앞두고
그동안 숨을 고르고 있던
대선 주자들의 울산 방문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추석 민심을 살핀 대선 주자들의
행보가 바빠지면서
지역 정치권은 조직을 강화하는 등
대선 레이스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용주.//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