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경남] 최신트렌드로 특산물 제품화..매출 껑충

◀앵커▶

지역 특산물을 직접 재배해
전통 방식과 최신 트렌드를 골고루 반영한
제품 가공으로,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했다는
경남 하동의 6차 가공기업을 소개합니다.

코로나19 상황속에서도 매출이 껑충 뛰어,
어르신과 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환원 활동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고 합니다.

이상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이펙트)~~

밀려드는 주문량을 맞추느라
김 생산라인이 쉴 새 없이 돌아갑니다.

전국 각지로 보내야 하는 상자들이 쌓여
창고도 비좁을 정도.

일반 김과 다르게,
하동의 특산물인 녹차에
명란젓갈을 조합한 하동 녹차 명란김입니다

민간요리연구가인 권자연 대표가
지난 6년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 끝에
직접 개발했습니다.

[권자연 농업회사법인 (주)자연향기 대표]
"녹차만 뿌려보니까 특별한 맛이 없어요. 그래서
이제 거기에 맛을 내기 시작했지. 내가 명란이
라든지..집에서 직접 뿌려서 구워 보고 맛 보고
그런 시련이 (6년 정도) 있었죠."

매실청과 전통장류, 발효녹차 등
한국 토종 발효음식을 연구하는 이 곳은
하동의 특산물 재배부터 발효, 가공,
제품화까지 대표가 직접 챙기는 게 원칙.

전통방식을 기본으로 하되 소비자 트렌드에
맞게 개발한 제품만 20여 가지.

코로나가 시작된 지난해 온라인 판매에 집중해 24억 원 매출을 올렸고, 올 하반기부턴 수도권 대형매장도 공략해, 벌써 지난해 연매출을 넘어 연말까지 60억원 매출이 예상됩니다

[권자연 농업회사법인 (주)자연향기 대표]
"하동녹차 명란김입니다. 맛보세요, 맛보세
요!" 하고 (수도권 마트 손님들한테) 줬어요. 근데 막상 집에 가서 먹어보니까 맛이 다르거든요. 그러니까 또 찾으러 오는 거예요. 그 담당자들이 이거를 찾으니까 우리한테 연락이 오는 거예요."


지역 특산물을 최신 트렌드에 맞게 제품화하며
해외 6개국으로 수출까지 하는 이 기업은
기부와 지역 어르신*장애인 고용 같은
사회 환원도 꾸준히 이어가는
사회적 기업으로도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이상훈
◀끝▶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