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경제

K-배터리 미국 시장 총력전...역대 최대 투자

◀ANC▶
정부가 K-배터리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대책을 내놓으면서
국내 배터리업체들의 미국 투자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이 미국 포드와 손 잡고
13조 원 투자를 결정한데 이어,

생산량을 늘리는데 다소 보수적이던
삼성 SDI도 미국 현지 공장 설립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상욱 기자.
◀VCR▶
지난 2011년부터 TV브라운관을 접고
전기차 배터리 양산에 들어간
삼성SDI 울산공장.

이 공장에서는
연간 최대 20만대의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해
독일 BMW와 폭스바겐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현재 울산과 중국,헝가리 등
3개 거점에 배터리 생산시설을 가동 중이며,
연내 미국 시장 진출을 공식화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CG> 미국 현지에 전기차 배터리 생산공장을 설립하기 위해,
세계 4위 자동차회사인 스텔란티스와 합작사를
설립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입니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K배터리 육성전략에 발맞춰
투자규모가 5조원을 넘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INT▶문재인 대통령(7월 8일, 충북 오송)
"전기차를 비롯해 미래 수송수단의 핵심이
된 배터리 기술의 발전은 한국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발전시키는 핵심동력입니다"

국내 배터리 후발주자인 SK이노베이션은
이미 지난달 말 미국시장에 통 큰 투자를
결정했습니다.

미국 완성차 업체 포드와 손 잡고
현지 배터리 공장과 전기차 조립공장을
짓기로 한 겁니다.

CG> 두 회사는 합작사인 블루오벌 SK를 통해
10조 2천억 원을 투자해
테네시 주와 켄터키주에
대규모 배터리 생상공장을 짓기로 했습니다.

60㎾ 배터리 기준으로 전기차 215만대를
운행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CG> 또 포드는 테네시주에
2조 8천억 원을 들여 전기차 조립공장을 짓고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에 배터리 생산공장 두 곳을 설립해
포드에 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미국에서 이뤄진 배터리 공장
투자 중 최대 규모입니다.>

미국은 중국, 유럽과 함께 세계 3대 전기차
시장으로 꼽힙니다.

오는 2035년 미국 전기차 시장 규모가
8백만 대를 넘을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를 선점하기 위한 패권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상욱
이상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