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회

"울산 피해아동 분리할 아동복지시설 부족"

울산지역에 피해아동 분리조치를 위한
아동복지시설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이 받은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건수는 1234건으로
5년 전인 2015년에 비해 3.6배가 늘었습니다.

그러나 아동복지시설 중 보호치료시설과
일시보호시설이 1곳도 없는 울산에서는
지난해 원가정으로 돌아가 입는 ‘재학대’ 피해가
101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