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하이테크밸리 규제 푼다.. SDI 배터리공장 유치 추진

◀ANC▶
울산시가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서
입주 기업에 대한 규제를 풀고
지원을 대폭 늘리기로 했습니다.

특히 최근 전기자동차 배터리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삼성SDI가 울산에 배터리 공장을 짓도록
설득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유희정 기자.

◀END▶
◀VCR▶

울주군 삼남읍에 있는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3단계 사업 부지입니다.

이곳은 인근에 공장을 갖고 있는 삼성SDI가
소유한 땅으로, 삼성SDI가 산업단지도
직접 개발할 예정입니다.

부지 면적만 40만㎡로 기존 삼성SDI 울산공장의
절반이 넘는 규모입니다.

(S/U)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에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2차전지 사업이 입주할
계획입니다. 최근 삼성SDI는 전세계 각지에
배터리 공장을 증축하고 있는데, 이곳 울산에도
배터리 공장을 세울 만한 부지를 충분히
갖고 있는 겁니다.

울산시는 삼성SDI가 이 부지에 배터리 공장을
세워주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이테크밸리 산단을 미래 첨단산업 중심으로
조성하려는 계획에도 맞아떨어지는 데다,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 창출도 기대되기 떄문입니다.

산단 부지를 언제 어떤 식으로 개발할지,
배터리 공장을 세울지 여부는 삼성SDI에
결정권이 있기 때문에,

울산시는 산업단지 개발 관련 절차를
간소화해주는 등 지원책을 내놓고
삼성SDI측과 접촉하며 설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3단계 사업의
또 다른 시행사인 오뚜기에도 지원을 확대합니다.

오뚜기는 산단에 기존 공장을 증축할 가능성이 높은데,
울산시는 그동안 식료품 제조업만 가능했던
업종 규제를 풀어서 음료 제조업과
물품 창고나 운송업도 가능하게 해 줬습니다.

이렇게 되면 오뚜기가 울산에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산단 개발을 앞당길 것으로 기대됩니다.

◀INT▶ 장경욱/울산시 산업입지과장
삼성SDI와 오뚜기식품이 입지한 3단계 사업의
투자 여건을 개선해서 이 기업들이 앞으로
투자를 확대하도록 그렇게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또 공장 증축 부지가 없어 경남 김해나 밀양 등으로
공장을 이전할 계획을 갖고 있던 부산우유 울산 공장을
하이테크밸리 산단에 편입해 부지를 제공하는 등
기업체의 탈울산을 막고 고용을 늘리기 위한
지원을 계속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유희정.//
유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