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경남] '바람에 쐬고 햇빛에 말리고' 123년 만에 해인사 경책 포쇄

◀ANC▶
경남 합천해인사에서 장경판전에 보관하고 있는
경책을 꺼내
햇빛에 말리는 포쇄행사를 열었습니다.

해인사 포쇄는 책을 오래 보존하기 위한 방법이자,
부처님의 말씀을 대중과 함께 되새기는 의미가 있다고 합니다.

정성오 기자가 보도...
◀END▶


◀VCR▶
가파른 계단에 두줄로 늘어선 스님들이
경책을 조심스럽게 손에서 손으로
전달합니다.

볕 좋에 곳에 놓인 탁자 위 경책들을
나란히 진열합니다.

사이 사이 바람이 들 수 있도록
책장을 일일이 넘겨 줍니다.

책이 혹시 상한 곳은 없는 지
검수도 꼼꼼히 진행합니다.

◀INT▶ 홍정숙 / 해인사 신도
"경전을 직접 만져 보고 하니 너무 설레고 가슴
이 두근거린다"

이번 포쇄 행사에는
장경판전 수다라장 다락에 보관된
경책 1270권이
모두 밖으로 나와 햇빛을 봤습니다.

이 경책들은 1899년 고종황제 때 인쇄해
책의 형태로 묶은 선장본으로
해인사에서 123년 동안 보관해 오고 있습니다.

해인사 포쇄는 "고려 충렬왕 때
경책과 함께 외사고에 보관된 고려실록을
3년마다 포쇄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는
유서깊은 행사입니다.

◀INT▶ 학암 스님 / 해인사 보존원장
"부처님을 말씀인 경전의 의미를 직접 느끼고
되새기며 바람에 실어 널리 보낸다는 의미가 있다"

포쇄는 장마철 머금은 습기를 날려
부식과 충해로부터
서적을 오래 보존하기 위한 지혜로,
기록문화를 중요하게 여긴
우리 선조들의 생각을 엿볼 수 있습니다.

mbc뉴스 정성오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