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상단으로
TOP

울산뉴스

게시글 상세 내용 테이블
제목 깊어가는 가을..영남알프스 단풍 '절정'
방송일 2019-11-08 20:20 조회수 762
◀ANC▶
11월들며 가을이 하루가 다르게 그 깊이를
더하고 있습니다.

영남알프스에는 가을 단풍이 절정을 이루면서
전국에서 등산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문희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END▶
           ◀VCR▶

청량한 가을 하늘 아래
영남알프스가 형형색색으로 물들었습니다.

영남알프스의 명성을 듣고 찾아온 
등산객들은 마치 수채화 속에 들어와 있는 
것같은 착각에 빠집니다.

발을 한걸음 뗄떼마다 펼쳐지는 가을산의 
경치를 사진으로 담기에 분주합니다.

◀INT▶노종환/서울시 영등포구
"영남알프스에 단풍도 아름답고 억새풀도 아름답고 그래서 일부러 시간을 내서 마음먹고 내려왔습니다. 멋있는 등산을 하고 가려고요."

신불산 정상은 은빛 억새의 물결이 
장관을 이루고 있습니다.

살랑살랑 바람이 불때마다 흔들리는 억새의
향연이 눈이 부실 만큼 반짝입니다.

등산객들은 삼삼오오 모여 저마다 싸온 음식을 나눠 먹고 사진을 찍으며 가을산과 
하나가 됩니다.

◀INT▶성예진/남구 무거동
"억새가 보고 싶어서 쉬는 날에 남자친구랑 같이 올라왔는데, 올라오다가 단풍도 보이고 다람쥐도 보고 그래서 너무 예쁘고 좋았던 거 같아요."

산을 내려와 만날 수 있는 석남사 산책길도
이곳의 빼놓을 수 없는 단풍 명소.

석남사로 향하는 곧고 길게 이어진 길이
아예 단풍 터널로 변했습니다.

지난 달 중순 영남알프스 정상 부근부터 시작된 가을 단풍은
◀S/U▶지금 절정을 이루며 주변을 붉게 물들이고 있습니다.

그 어느 해보다 붉고 진한 올해 단풍은
이번 주말이 지나면 하나 둘 짧았던 가을과
이별할 것으로 보입니다.

절정을 맞은 가을 단풍을 품은 영남알프스가
이번 주말 등산객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문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