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산공항_존폐_논쟁

[송철호시장 언론 브리핑]울산공항 존폐 공론화 관련

- 아래는  ‘울산공항’ 관련 송철호 울산시장의 브리핑 전문입니다.  



존경하는 시민여러분!

저는 오늘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울산공항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우리시는 지난 9일 ‘울산 교통혁신 미래비전’을 발표했습니다.

발표 말미에 저는 시민과 상공계 등 많은 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고자 울산공항의 미래를 화두로 던진바 있습니다.

울산공항의 미래에 대한 많은 분들의 긍정과 우려가 있었습니다. 그 중 일부는 공론화도하기 전에 마치 울산시가 공항폐지를 기정사실화 한 것처럼 찬반양론으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민선7기 들어 울산은 교통인프라에서 그 간의 숙원사업들을 모두 이뤄내며 혁신성장하고 있습니다.

울산의 동서 축을 연결할 울산외곽순환도로는

2027년 개통을 목표하고 있고,

미비했던 국도·지방도 연결 사업들도 큰 진척이 있었습니다.

울산 부산 경남 경북을 아우르는

도시철도 1, 2호선, 동남권 순환 광역철도,

‘영남권 순환 광역철도(MTX)’도 추진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올 11월 동해남부선이 개통되고 2023년 중앙선 복선 전철이 개통되면 “KTX-이음(EMU)”을 이용해 울산 태화강역에서 서울 청량리역까지, 수도권으로 가는

울산 시민들의 편의도 몰라보게 증가할 것입니다.

이 사업들이 모두 완성되면 울산은 그야말로 광역시에 걸맞은 선진 교통 인프라를 구축하게 되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상상도 못했던 교통대혁신이 이뤄지고 있는 것입니다.

저는 이 모든 것을 완성했을 때를 전제로 울산 교통의 한 축인 항공교통편에 대한 미래를 다함께 생각해보자고 제안한 것입니다.

갑작스러운 제안이 아닙니다.

민선7기 이전 오래전부터 울산시에서는 꾸준히

울산공항에 대한 논의가 있어왔습니다.

 2007년 8월 울산시의회에서

‘울산공항의 이전에 대한 추진경과 및 계획, 안전대책’ 에 대한 질의가 있었고,

이때 울산시는 ‘남부권신공항 건설계획이 구체적으로 수립되고,

국가전체 차원에서 공항계획에 대한 전반적인 재검토가 있으면 중장기적인 도시발전 측면에서 울산공항 이전 및 폐지 등에 대하여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한 바 있습니다.

당시 답변을 살펴보면 ‘공항이전에 앞서 화약고나 다름없는 석유화학공단 상공을 통과하고 있어 사고 위험성을 제거하기 위해 비행항로 변경이 불가피’하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저는 이 시점에서 그동안 이처럼 물밑에서 논의되어 왔던 울산공항의 미래에 대해 허심탄회한 논의의 장을 만들어 보자는 것입니다. 울산의 미래를 설계하는 시장으로서 이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 생각합니다.

예컨대, 부산의 국제공항으로까지 이용되었던 수영비행장은 1996년 폐항 이후 부산의 랜드마크인 현재의 센텀시티로 변화했고, 덕분에 주변까지 엄청난 발전이 있었습니다.

지금 10년 후를 대비해야 합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저는 울산공항의 미래를 이야기 하자고 했습니다. 공항의 이전, 확장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민 의견을 수렴해서 체계적으로 공론화해보자는 것입니다.

따라서 우리시는 울산공항의 부족한 점들을 점검하고 미래비전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를 위해 항공전문기관에 연구용역을 추진하겠습니다.

연구용역 내용은 ‘현재공항유지안, 확장보강안, 이전지역 모색안, 부산수영공항사례안’ 등 생각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검토할 것입니다.

저도 멋진 이전 부지만 확보할 수 있다면, 정부를 적극 설득하여 신공항을 조성할 것이며 이것이 최선의 방안이라 생각합니다.

공론화는 시민과 전문가 모두가 참여하는 세미나와 토론회를 여는 방식도 있고, 우리시의 미래비전위원회, 민관협치 공론화위원회 등을 적극 활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이를 통해 우리시는 시민들에게 울산 항공교통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시민들이 성숙한 의견을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울산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대한 울산시의 고민을 집단지성의 힘을 통해 해법을 마련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