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경남] '강소농' 뭉치자..농가소득 증대

◀ANC▶
규모는 작지만 남다른 아이디어로
높은 소득을 올리는 농가를 '강소농'이라 하죠.

의령에선 이런 강소농들이
힘을 합쳐 농가소득 증가를 꾀하고 있습니다.

서창우 기자.
◀END▶

◀VCR▶
귀농 6년차인 이정국 씨.

1년 간 귀농 준비를 거쳐
노루궁뎅이버섯 등을 재배했지만,
상품의 단가가 맞지 않고
판로 확보도 어렵다 보니,

한 때는 팔지 못한 버섯이
저장고 절반을 차지할 만큼 성과가 없었습니다.

◀INT▶ 이정국 / 버섯 재배 농민
"1차 농산물 표고버섯을 공판장에 갖고
나가면서 중국산이 많이 들어오고 하다 보니까
가격이 계속 떨어졌거든요."

그러던 중 2년 전,
차로 우려낼 수 있는 말린 버섯이나
분말 가루 등으로 만들었더니
제품 보관이 수월해져,
1년 내내 팔 수 있게 됐습니다.
-----------------------------------
다른 귀농인 박서연 씨도 마찬가지.

꾸지뽕 나무를 수확해 청국장 등을 만든 뒤
연매출이 1억 가까이 껑충 뛰었습니다.

모두 2018년부터
지역 10개 농가가 자율모임체를 꾸려
자격증을 따거나 함께 연구한 결괍니다.

◀INT▶ 박서연 / 꾸지뽕 청국장 등 판매
"아는 인맥들만 이렇게 판매를 하다 보니까
안정적이지 않았었는데 교육을 받다 보니까
여러가지 SNS 등을 통해서 판매가
(가능했습니다.)

특히 명절에는 각 농가에서
생산하는 제품을 꾸러미 형태로 팔면서
소득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이들이 가공식품으로 벌어들인
매출 규모는 2년 만에 70% 이상 늘었습니다.

농촌진흥청이 육성하고 있는
강소농 자율모임체는 전국 520여 곳.

하지만 이 중 1/5만 가공 시설을 갖춘 만큼
시설에 대한 지원 여부가 풀어야 할 숙젭니다.

고령화 등 농촌의 경쟁력이
갈수록 떨어질 수 있는 상황 속에,

머리를 맞댄 강소농들이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뉴스 서창우입니다.
◀END▶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