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투데이경남

경남] 경남 산청군 우드팰릿 공장 허가..주민들 반대

◀ANC▶
경남 산청군이 최근 땔감을 생산하는
우드팰릿 공장을 허가했습니다.

주민들은 공장 예정지 부근에
마을이 3개나 있다며
가공 과정에서 나올 분진과
오염물질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정성오 기자가 보도
◀END▶


◀VCR▶
산청군은 최근 금서농공단지에
목재를 가공해 땔감을 만드는
우드팰릿 공장 입주를 허가했습니다.

주민들은 즉각 반발하며
허가 취소를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습니다.

우드팰릿은 제조과정에서
목재를 절단하고 톱밥을 만들기 때문에
분진이 날릴 수 밖에 없다는 게
주민들의 주장입니다.

------[CG]-------
더구나 업체가 제출한
환경영향 검토서에 따르면
질소화합물 배출이 연간 11톤에 이릅니다 .
-----------------

질소화합물은 햇빛을 받으면
광화학 반응을 해
초미세먼지를 만드는 물질입니다.

주민들은 크게 반발하며
산청군을 비판하고 있습니다.

◀INT▶
고영화 / 산청군 금서면 이장협의회장
"하양마을과 대장마을,매촌마을이 불과 100m 안쪽에 있습니다. 각종 먼지가 주민들에게 심각한 상황이 올 겁니다."

지난 2004년 입주한 한 식품업체는
공장 예정지와 담벼락을 맞대고 있습니다.

국수를 만드니 공장이다 보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INT▶
박철진 / 식품업체 대표
"국수는 외부공기를 이용해 건조하는 방식입니다. 질소산화물,미세먼지 이런 것들이 발생하면 생산이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산청군은
적법한 사업계획서를 갖춰 신청했기 때문에
허가를 할 수 밖에 없고,
공해업종이 아니어서 주민동의가
필요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금서면 주민들은 이미 2천여명이
진정서에 서명했고
허가가 취소될 때까지 집회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입니다.

mbc뉴스 정성오...
◀END▶

유영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