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사회

에너지공단, 제로에너지건축물 '셀프인증' 논란

한국에너지공단 울산사옥이 준공 당시
에너지 소비량을 획기적으로 줄였다고
인정받았지만, 1년이 지나 다시 조사했더니
낮은 등급으로 나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밝힌 국토교통부 자료를 보면,
준공 후 1년 이상 지난 제로에너지건축물 건물 13곳 가운데
5곳이 인증 당시 등급보다 낮은 에너지자립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이 업무를 담당하는 한국에너지공단
울산사옥도 포함돼 공단이 취득세 감면 등
인센티브를 받는 셀프인증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용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