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동해남부선울산의_미래

[울산의 미래를 바꿉시다] 광역철도 지정으로 송정역 연장?

◀ANC▶
울산의 미래를 바꿉시다 연속기획입니다.

내년 말 동해남부선 복선전철 개통을 앞두고
북구 송정역 연장운행이 해결되지 않고
있습니다.

울산시와 정부가 한해 1백억 원이 넘는
운영비용을 서로 책임지라는건데,

울산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송정역 전철운행이
왜 이렇게 답보 상태인지,

유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국토교통부는 태화강역이 종점인
동해선 전철을 송정역까지 연장 운행해
달라는 요구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해 왔습니다.

동해선 전철은 100% 국비로 건설되고
운영도 코레일이 전담하는 국가 사업이어서
특정 지자체의 요구만으로 사업 계획을
바꿀 수는 없다는 이유였습니다.

그러다 최근 동해선 전철 운행 구간을
광역철도로 지정하자는 제안이 나왔습니다.

(CG)2개 이상 시도를 연결하는 광역철도는
건설비를 지자체가 30% 부담하고
운영 과정에서 적자가 나면
이 돈도 지자체가 보전해 줘야 합니다.

국토교통부를 설득할 대안이 될 수는 있지만,
건설비는 물론 운영비 적자를 울산시가
내야 하기 때문에 울산의 재정 부담이
과도해질 위험이 높습니다.

부산시가 광역철도 지정을 반대할 게
뻔하다는 것도 문제입니다.

동해선이 광역철도로 지정되면
그동안 전혀 지지 않았던 운영비 부담이
전부 부산시로 넘어오게 되기 때문입니다.

국토교통부도 광역철도 지정은
울산과 부산 간에 합의가 된 뒤에야
가능한 문제라는 입장입니다.

◀SYN▶ 김선태/국토교통부 철도국장
지자체에서 협의를 해 와 가지고 신청을
한다면, 저희 대광위(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의
소관 사안이니까, 대광위와 협의를 해 가지고
검토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또 최근 송정역 연장 운행에 합의했다거나
내후년에 착공할 거라는 일부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국토교통부가 결정할
사안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MBC뉴스 유희정.//
유희정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