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경제

현대重그룹, 정기선 부사장 사장 승진...3세 경영 본격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현대중공업 지주 정기선 부사장이
사장으로 선임되면서 3세 경영이 본격화 됐습니다.

정 부사장은 한국조선해양 대표이사에도 내정됐습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또,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을
부회장으로 승진 발령하는 등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유영재